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안희정의 반격 “김지은이 서울서 자고 간다며 호텔도 예약”




비서 김지은(33)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53) 전 충남지사 재판에서 두 사람이 평소 친밀한 관계였다는 증언이 잇따라 나왔다. 재판의 핵심 쟁점인 ‘위력’의 존재 여부를 놓고 향후 치열한 법리공방이 펼쳐질 전망이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 심리로 11일 열린 안 전 지사 재판에는 전 수행비서 어모(35)씨 등 안 전 지사의 측근 4명이 증인으로 나섰다. 변호인 측은 이들의 진술을 토대로 안 전 지사와 김씨 사이에 ‘위력’이 존재하지 않았으며, 경선 캠프와 충남도청 분위기가 수평적이고 민주적이었음을 입증하는 데 주력했다.

김씨의 후임 비서였던 어씨는 “올해 1,2월쯤 충남 홍성 한 고깃집에서 안 전 지사와 비서실 직원들이 저녁을 먹었다”며 “안 전 지사가 김씨와 이야기하다가 뭔가 놀리는 말을 했는데 김씨가 ‘아, 지사님 그런 거 아니에요. 지사님이 뭘 알아요’ 하는 식으로 대거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옆 테이블에서 고기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희정의

 | 

“김지은이

 | 

서울서

 | 

간다며

 | 

호텔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