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모래주머니’를 차고 뛴 크로아티아의 믿기지 않던 투혼

패하면 곧장 짐을 싸야 하는 녹아웃 토너먼트 경기에서의 90분은, 그래도 다음을 도모할 수 있는 있는 정규리그나 조별리그의 1경기보다 더 많은 체력적·정신적 에너지가 필요로 한다는 게 경험자들의 전언이다. 그 벼랑 끝 승부가 연장까지 이어져 120분을 소모해야한다면, 이어 영혼도 손을 모아야하는 승부차기까지 펼쳐야했다면 더 많은 힘이 필요한 게 자명하다. 심지어 그런 승부가 연속으로 겹쳤으니 가중된 피로는 일반인들이 상상키 어려운 수준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에 오른 크로아티아 선수들의 상태가 그랬다. 설상가상, 시작 5분 만에 실점을 내줬으니 몸과 마음은 천근만근이 될 수밖에 없다. 마치 모래주머니를 달고 뛰는 것 같은 악조건이었는데, 극복해냈다. 놀라운 집념과 투혼을 보여줬다. 크로아티아가 12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2-1로 승리했다. 먼저 골을 내주고 끌려갔으나 후반전에 동점골, 연장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모래주머니

 | 

크로아티아의

 | 

믿기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