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9 days ago

[알쓸연잡] 한국에 꿀이라도 발라놨나? 톰 크루즈, 9번째 최다 내한

한국에 ‘꿀’이라도 발라놓은 걸까.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16일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한국을 찾는다. 벌써 9번째 내한이다. 할리우드 배우 등 해외 스타를 통틀어 최다 내한 기록이 또 한 번 그를 통해 새롭게 수립됐다. 톰 크루즈가 처음 한국을 찾은 건 1994년. 영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알리기 위해서였다. 이후 2000년 ‘미션 임파서블2’, 2001년 ‘바닐라 스카이’를 넘어 2016년 ‘잭 리처: 네버 고 백’을 소개하기 위해 내한했다. 그의 대표 시리즈인 ‘미션 임파서블’로 방한하기는 이번까지 더해 총 4번째다. 잦은 내한만큼 국내 팬과도 친숙하다. 때마다 보여주는 친근한 팬 서비스를 통해 여러 별칭도 얻고 있다. 2009년 ‘작전명 발키리’ 때는 레드카펫 행사를 무려 2시간 동안 소화했고, 자신을 보려고 몰려든 팬들을 손수 부축하면서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별명이 붙었다. 할리우드 스타가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레드카펫 내한 행사를 열기도 그가 처음이다. 뒤를 잇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알쓸연잡

 | 

한국에

 | 

꿀이라도

 | 

발라놨나

 | 

크루즈

 | 

9번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