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month ago

[알쓸연잡] 한국에 꿀이라도 발라놨나? 톰 크루즈, 9번째 최다 내한

한국에 ‘꿀’이라도 발라놓은 걸까.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가 16일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으로 한국을 찾는다. 벌써 9번째 내한이다. 할리우드 배우 등 해외 스타를 통틀어 최다 내한 기록이 또 한 번 그를 통해 새롭게 수립됐다. 톰 크루즈가 처음 한국을 찾은 건 1994년. 영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를 알리기 위해서였다. 이후 2000년 ‘미션 임파서블2’, 2001년 ‘바닐라 스카이’를 넘어 2016년 ‘잭 리처: 네버 고 백’을 소개하기 위해 내한했다. 그의 대표 시리즈인 ‘미션 임파서블’로 방한하기는 이번까지 더해 총 4번째다. 잦은 내한만큼 국내 팬과도 친숙하다. 때마다 보여주는 친근한 팬 서비스를 통해 여러 별칭도 얻고 있다. 2009년 ‘작전명 발키리’ 때는 레드카펫 행사를 무려 2시간 동안 소화했고, 자신을 보려고 몰려든 팬들을 손수 부축하면서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별명이 붙었다. 할리우드 스타가 서울이 아닌 부산에서 레드카펫 내한 행사를 열기도 그가 처음이다. 뒤를 잇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