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주52시간’ 동남아 건설현장…“‘반년은 우기’ 공사는 언제해”

“1년 중에 비 오는 날이 절반이에요. 공사에 집중할 시간은 부족한데 정부 정책은 따라야 합니다. 앞으로 발주처와 약속한 공기(공사기한)를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 듭니다.” (A건설 동남아 현장소장) 이달부터 본격적인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해외건설 현장은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지 공사 사정과 발주처 관계가 전혀 고려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현장 직원들도 제도 정착까지는 쉽지 않은 환경이라고 입을 모은다. ◇주 52시간 본격 시행…국가별 문화차이 존재 12일 정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달부터 300인 이상 사업장은 주 52시간 근무제에 돌입했다.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 현장도 예외없이 제도 시행에 들어갔다. 해외 현장이 가장 선호하는 근무 형태는 탄력근무제다. 예를 들어 현장상황에 따라 특정일 근무시간이 단축되면 남은 시간을 다른 날에 몰아서 하는 것을 말한다. 3개월 단위로 탄력근무제를 시행하되 주 52시간 근무를 준수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52시간

 | 

동남아

 | 

건설현장…“

 | 

반년은

 | 

공사는

 | 

언제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