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인터뷰]이정대 KBL 총재 다양한 의견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겠다

한국 남자농구는 지난 몇 년간 지속적으로 대중의 관심에서 멀어졌다. 팬들의 발길을 잡아끌어보려 외국인 선수 제도를 정비하고, 다양한 시도를 했는데도, 실질적인 효과를 보지 못했다. 2017~2018시즌에는 역대 최저 관중을 기록했다. 주목도가 떨어져 현역 선수 보다 20여년 전 농구대잔치 세대 감독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일까지 벌어졌다. 겨울 실내 스포츠 라이벌 배구를 아래로 내려다봤는데, 위상이 역전된 지 오래라는 얘기도 들린다. 위기의 프로농구, 구원 투수가 필요했다. 이정대 KBL(한국농구연맹) 총재(63)가 지난 1일 3년 임기를 시작했다. 울산 현대모비스가 추대한 이 총재는 현대자동차그릅 부회장을 지낸 기업 최고 경영인 출신이다. 농구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게 아니냐는 걱정도 있지만, 프로농구는 새로운 리더십에 목말라 있었다. 농구에 매몰된 전문가보다 새로운 시각으로 현 상황을 바라보는, 소통이 가능한 경영 전문가가 시대가 필요로하는 리더일 수 있다. 10일 서울 논현동 KBL 센터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

 | 

이정대

 | 

KBL

 | 

다양한

 | 

의견에

 | 

기울이고

 | 

소통하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