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7 days ago

파파존스 창립자가 흑인비하 발언으로 이사회 의장직을 사임했다

피자 체인 파파존스의 창립자인 존 슈내터가 파파존스 이사회 의장직에서 11일(현지시각) 사임했다. 지난 5월 전화 회의에서 흑인 비하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포브스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슈내터가 파파존스 임원들과 마케팅 회사 론드리 서비스 간의 전화 회의 중 흑인 비하 단어(N-word)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슈내터는 잘못을 시인하고 공식 사과에 나섰다.그는 11일 미디어 트레이닝을 진행하던 도중 내가 부적절하고 마음을 상하게 하는 말을 사용했다는 보도는 사실이다 라며 전후사정과 관계 없이 사과한다. 인종차별이 우리 사회에서 존재해서는 안 된다 라고 사과했다.슈내터는 이전에도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그는 지난해 경찰 폭력과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미국프로풋볼(NFL) 선수들의 무릎꿇기 퍼포먼스를 비판해 뭇매를 맞은 바 있다. 당시 그는 선수들의 항의 표시가 파파존스 주가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발언했고, 이는 결국 NFL의 스폰서 계약 종료로 이어졌다. 파파존스는 지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파파존스

 | 

창립자가

 | 

흑인비하

 | 

발언으로

 | 

이사회

 | 

의장직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