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뻥 뚫린 학사관리 행정실 직원 OK면 시험지빼기 식은죽 먹기

광주 한 고등학교 고3 기말고사 시험지 유출 파문이 일파만파다.자녀의 내신성적을 올리려는 학부모의 무리한 욕심과 학교 행정실장의 도덕 불감증이 합쳐져 발생했지만, 이 같은 일이 과거에도 있지 않았냐는 의혹까지 나오면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12일 광주시교육청과 해당 학교에 따르면 3학년 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은 이 학교 행정실장과 학교운영위원장을 맡은 3학년 학부모가 모의해 결행한 것으로 드러났다.의사인 학부모는 올해 3월 학교운영위원장을 맡아 활동을 시작했으며 학교 행정실장은 이 학교에서 30여년 이상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운영위원장은 학교운영위원회의 대표로 학교 예산이나 학사행정 등에 관여하고 있는 만큼 행정실장과도 평소 잘 알 수 밖에 없다.이 친분을 매개로 해당 학부모가 자신의 아들 내신성적을 올리기 위해 행정실장을 상대로 해서는 안 될 제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시험 출제 업무는 교사들이 맡아 처리하지만 시험지 보관은 행정실 업무인 점을 파악한 학교운영위원장이 행정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학사관리

 | 

행정실

 | 

OK면

 | 

시험지빼기

 | 

식은죽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