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피해자 국선변호사 열의 아홉 열정페이 받고 있다

피해자 국선변호사 열의 아홉이 자신들이 이른바 열정페이를 받고 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변호사협회(회장 김현)는 12일 국선변호사들의 보수실태를 조사한 변호사 보수 실질화를 위한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최근 법무부가 피해자 국선변호사들의 보수를 일괄 삭감한 조치에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의 후속조치다. 앞서 본지는 피해자 국선 보수기준표 개정안을 입수해 법무부가 피해자 국선변호사 보수를 절반 수준으로 일방 삭감했다는 내용을 단독보도(6월22일자 13면)한 바 있다. 실태조사는 국선변호사로 활동 중인 대한변협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4일부터 7일간 진행됐다.먼저 피해자 국선변호사를 대상으로 보수의 적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864명)의 91%(784명)이 적정하지 않다라고 답변했다. 적정하다는 응답은 9%(80명)에 불과했다. 대한변협은 회원들의 제보를 바탕으로 피해자 국선변호사들이 변론 관련해 서면 제출시 최대 10만원, 수사공판절차 참여는 10~20만원까지 받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피해자

 | 

국선변호사

 | 

열정페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