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5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4 days ago

친정팀 두산 상대한 니퍼트 양의지가 가장 까다로워

더스틴 니퍼트(사진KT)가 친정팀 을 상대한 소감을 밝혔다.지난 11일 니퍼트는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두산전에 선발 등판했다.2011년부터 7시즌 동안 두산 소속으로 뛰었던 그는 재계약이 불발된 뒤 KT 유니폼을 입었으며 이날 등판은 상대 투수로 두산 타선을 상대하는 첫 경기였다.8이닝을 막아냈다. 투구수는 115개. 7회에도 시속 153km 직구를 던질 만큼 사력을 다했다. 그러나 9피안타(2피홈런) 3실점을 기록했고, 타선이 득점 지원에 실패하며 패전 투수가 됐다.경기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두 팀 사령탑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며 맞대결하는 심정을 짐작했다. 경기 뒤 두산 타자들은 적으로 만난 니퍼트의 구위를 칭찬했다.이어 니퍼트도 하루 뒤인 12일 경기 전 친정팀을 상대했던 소감을 전했다. 두산 타자들을 전지훈련에서 상대해보긴 했지만 실전에서 적으로 상대한 건 처음이지 않나. 이상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니퍼트는 가장 인상에 남는 타자를 꼽아 달라는 질문에는 양의지였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친정팀

 | 

상대한

 | 

니퍼트

 | 

양의지가

 | 

까다로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