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8 days ago

거친 물살에 쓸려가는 집처럼 가족도 언젠가는 떠내려간다

자동차와 부러진 나무 둥치 사이에 무거운 뿌리가 걸린 듯한 집은 사방이 세찬 물살 속에서도 가볍게 휩쓸리지 않고 떠내려갈 준비를 신중히 하고 있는 듯 보였다. 그 집에 살았던 사람에게 시간을 더 주고 싶고 그게 집의 근성이라는 듯.한반도를 덮쳤던 태풍으로 집이 떠내려가는 사태가 있었다. 이 과거의 광경을 텔레비전에서 보던 서른일곱 살 사내는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훔친다. 지붕 위로 올라간 사람들이 하늘을 향해 수건을 흔들어대고 겹겹의 먹구름 사이로 구조헬기가 뜨는 장면이었다. 그중에서도 사내의 누선을 건드린 것은 떠내려가는 집의 슬레이트 지붕에서 헬기로 구조되는 서너 살 정도의 어린아이였다. 자신과 단둘이서 사는 늙은 아버지는 언젠가 너는 다른 집에서 왔다고 말한 적이 있다. 집은 언젠가는 떠내려갈 숙명이다. 집이라는 단어를 가족이라고 바꾸면 더 실감날지 모른다. 그리하여도 집은 살았던 사람에게, 한때 구성원이었던 가족에게 시간을 더 주고 싶은 게 근성이요 속성이라는 성찰이다. 소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물살에

 | 

쓸려가는

 | 

집처럼

 | 

가족도

 | 

언젠가는

 | 

떠내려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