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1 days ago

302g 생존 한계 이겨낸 ‘사랑이의 기적’

지난 1월 말, 서울아산병원 분만장에서 국내 사례 가운데 가장 작은 아이가 태어났다. 출생 당시 체중 302g, 키 21.5㎝로 이름은 이사랑. 이 아이가 생존할 확률은 1%도 되지 않았다. 하지만 신생아팀 의료진의 초긴장 속 보살핌으로 5개월여 치료 끝에 3kg으로 성장해 퇴원하는 기적이 일어났다.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김기수김애란이병섭정의석 교수)은 초극소 저체중 미숙아(이하 초미숙아)로 태어난 사랑이가 169일의 신생아 집중치료를 견디고 12일 건강하게 퇴원했다고 밝혔다.신생아팀에 따르면 사랑이는 엄마의 배 속에서 자란 지 6개월 만에 태어났다. 국내에 보고된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병원 치료를 받고 생존한 초미숙아 중 가장 작은 사례는 380g이었다. 외국에서도 400g 이하 체중의 미숙아가 생존한 사례는 매우 드물다. 미국 아이오와대에서 운영하는 초미숙아(400g 미만으로 태어나 생존한 미숙아) 등록 사이트에는 현재 201명의 미숙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302g

 | 

이겨낸

 | 

사랑이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