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돌풍 한화 축포 …고졸 신예 거포 …위업 달성 대포

쉼 없이 달려온 프로야구가 어느덧 전반기를 마치고 13일과 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을 위한 짧은 휴식기에 들어간다. 2018 러시아월드컵 여파를 우려했으나 큰 타격 없이 여전히 뜨거운 인기를 구가하며 500만 관중도 거뜬히 넘어섰다. 무엇보다 한화의 돌풍을 필두로 한 치열한 순위 싸움이 계속되고 강백호 같은 특급신인의 등장, 그리고 KBO리그의 역사를 새로 쓰는 대기록이 잇따라 나오는 등 전반기 주목할 만한 점이 적지 않았다.한용덕◆한화가 달라졌어요 26년 만의 전반기 2위두산이 독주에 나섰지만 2위에서 5위까지 가을잔치 초대권이 걸린 상위권 순위 싸움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그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것은 만년 하위 한화의 돌풍이다. 올해 잘해야 중위권일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한화가 2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단일리그 기준으로 한화가 2위 이상의 성적으로 반환점을 돈 건 빙그레 시절인 1992년 1위로 전반기를 마친 이후 무려 26년 만이다. 양대 리그 시절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고졸

 | 

…위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