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1 days ago

모드리치 ‘발롱도르 메날두 시대’ 끝내나

인간의 눈 빛깔 중 가장 드물어 전 인류의 1~2%만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녹색 눈동자. 2006년 신출내기였던 루카 모드리치(33레알 마드리드)는 축구 에이전트인 바냐 보스니치(36)의 매혹적인 눈빛과 마주친 뒤 그에게 빠져들었다. 연인이자 자신의 에이전트로 4년 동안 동고동락한 모드리치와 보스니치는 2010년 결혼에 골인했고, 그해 첫아들까지 보며 더할 나위 없는 행복을 누렸다.이후 모드리치는 토트넘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종횡무진하며 수준급 중원 사령관으로 이름을 떨쳤다. 그러나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고, 그 여파로 세계 최고 축구선수에게 주는 상인 발롱도르 후보 명단 23인에도 들지 못했다. 그리고 다시 4년, 절치부심한 모드리치가 보스니치에게 이번에는 최고의 선물을 안겨 줄 태세다. 바로 월드컵 우승컵과 더불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유벤투스)-리오넬 메시(31FC바르셀로나)가 10년간 양분해 온 발롱도르 첫 수상이다.크로아티아의 주장 루카 모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모드리치

 | 

발롱도르

 | 

메날두

 | 

끝내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