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7 days ago

금감원-증선위, 공 넘기기… 삼바 논란 장기화 예고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12일 핵심 논점에 대해 판단을 유보하면서, 공은 다시 금융감독원으로 넘어갔다. 증선위가 비교적 부수적 요소인 공시누락에 대해서만 위법하다고 판단, 삼성바이오는 일단 최악의 사태는 피했다. 하지만 금감원의 재감리가 예정돼 있어 분식회계를 둘러싼 불씨와 시장혼란 가능성은 여전히 남을 전망이다.■금융위 금감원 갈등 증폭?삼성바이오 감리조치안을 두고 금융위와 금감원 간의 갈등이 증폭되는 모습이다. 금감원이 증선위 조치안 수정 요구에 불가 입장을 지키자 증선위는 판단보류 로 응수해 결국 반쪽짜리 결론이 나왔다.증선위가 금감원에 핵심 지적사항에 대해 재감리를 요청하면서 삼성바이오 분식 논란은 최종 결론이 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금감원의 감리조치안은 삼성바이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자회사)에서 관계회사(공동지배 회사)로 회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가 있었다는 내용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금감원

 | 

증선위

 | 

넘기기…

 | 

장기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