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days ago

결국 감정싸움 한국당 의총..김성태 더이상 인내는 사치

자유한국당 내 계파간 갈등이 결국 감정싸움으로 치닫고 있다. 비상대책위원장 인선 등에 대한 논의를 가지려 12일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일부 중립지대 잔류파 의원들의 자신에 대한 공격에 폭발하면서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튀어나왔다. 김성태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 마지막 발언에서 자신의 사퇴를 촉구한 심재철 의원을 겨냥, 왜 자꾸 나를 못 잡아먹어서 난리인가 라며 옛날에 (심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누드사진 보다가 카메라에 걸렸을 때 내가 막아주지 않았나 라고 비판했다. 의총 이후에도 분을 삭히지 못한 김 권한대행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호가호위 세력들의 정략적인 의도에 더 이상의 인내는 사치스러운 위선 이라며 맞대응 의지를 내비쳤다. 김 권한대행은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을 자기정치에 함몰돼 당의 단합과 화합을 훼치는 행위는 이제 중단돼야 한다 며 볼멘소리 그만하고 차라리 당의 쇄신과 변화를 그만두자고 솔직히 고백해야 한다 고 일갈했다. 김 권한대행의 이같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감정싸움

 | 

한국당

 | 

김성태

 | 

더이상

 | 

인내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