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5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ohmynews - 4 month ago

강남 사람이나 흑산도 lt;br gt; 사람이나 차별 없어야

산 넘고, 물 건너고, 바다까지 건너다닌 사람은 저밖에 없을 겁니다. 서삼석 의원의 지역구는 전남 무안·신안·영암군이다. 무안군은 231.8km에 이르는 리아스식 해안과 영산강이 펼쳐 놓은 광활한 농토를 동시에 지니고 있다. 신안군은 온전히 섬으로만 이루어졌으며, 바다 면적을 포함하면 서울의 21배로 추정된다. 영암군은 목포앞바다 로 이어지는 아주 짧은 해안선이 있을 뿐 전형적인 농업 지역이다.
무암신안영암의 새로운 국회의원, 서삼석 선거 때 열심히 뛰라고 아내가 사준 운동화를 신어보질 못했습니다. 지역이 광범위하다 보니 운동화 신고 돌아다닐 시간이 없었습니다. 신발 닳을 틈은 없고 타이어만 닳아졌죠. 자동차는 몇 번 고치고 타이어도 한 번 갈았습니다. 그나마 섬은 배를 이용해야 한다. 예비 후보 때는 몇 차례 섬을 찾아 다녔지만 선거개시일 이후 13일 동안의 선거운동 기간에는 신안의 섬에 아예 발을 붙이지 못했다. 두어 차례에 걸쳐 시도했지만 기상 문제 로 배가 뜨지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