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6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days ago

‘뚜껑 열린’ 김성태 “인내는 사치스러운 위선일 뿐” 폭발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12일 “호가호위 세력들의 정략적인 의도에 더 이상의
인내는 사치스러운 위선일 뿐”이라며 당내 일부 의원들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혁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에서 일부 의원들이 계속해서 자신의 거취 문제를 제기하자 ‘폭발’한 것이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의총이 끝나고 심야에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서 자기 정치에 함몰돼 당의 단합과 화합을 해치는 행위는 이제 중단돼야 한다”면서 “염불보다 잿밥에 눈이 멀어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우리는 더 죽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한국당은 비대위원장 후보군을 5명으로 추리며 당 쇄신 작업에 박차를 가했지만, 정작 의총에서는 아무런 결론을 맺지 못하고 ‘난장판’으로 끝났다.

국회 부의장을 지낸 심재철 의원은 의총 시작부터 “지방선거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 권한대행은 ‘폭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김 권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성태

 | 

“인내는

 | 

사치스러운

 | 

위선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