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금감원 새 조치안 내라”요구… ‘분식회계 논란’ 장기화 예고

고의냐, 과실이냐.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이슈의 핵심은 이것이었다. 어느 쪽이냐에 따라 결과는 완전히 달라진다. 고의 분식회계로 결론 난다면 삼성으로선 재앙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경영권 승계의 숨은 뇌관을 건드리는 불씨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바이오의 2015년 회계가 고의 분식회계라면 역으로 그해 합병비율 논란 속에 강행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도 다시 도마에 오를 판이었다. 합병 당시 제일모직은 삼성바이오 지분 45.65%를 보유하고 있었다. 또 이 부회장은 당시 제일모직 지분 23.2%를 보유했지만 삼성물산은 한 주도 갖고 있지 않았다. 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은 12일 합병 당시 써먹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부풀려진 가치가 사후적으로 그해 분식회계로 이어졌을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논란과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논란 모두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추론이다.과실에 의한 분식회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금감원

 | 

조치안

 | 

내라”요구…

 | 

분식회계

 | 

장기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