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0 days ago

서울시, 의료 소외계층에 최대 1000만원

서울시가 의료급여 혜택을 받지 못하고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40여명에게 최대 1000만원의 의료비를 지원한다.서울시와 서울적십자병원은 내년 3월까지 2060 의료비 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의료비 지원사업은 시에 거주하는 만 2060세 비수급 빈곤자에게 병원 치료비와 의료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의료비 부담 때문에 치료를 중단했거나, 경제적 문제로 질병 치료와 건강검진 등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건강 회복을 지원해 자립 기반 형성을 돕는다는 취지다.정부는 지난해 모든 국민의 기본 생활을 보장하겠다는 목표 아래 제1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18~2020년)을 발표했으나 부양의무자 폐지 등 노인중증장애인 가구의 부담 완화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 때문에 그 외 일반 가정은 여전히 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2060세 비수급자는 노인층에 비해 국가 차원의 지원이 취약하다며 경제활동을 하다가 건강이 악화됐거나, 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서울시

 | 

소외계층에

 | 

1000만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