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10 days ago

알래스카 경비행기 추락, 탑승자 11명 기적적 생존

미국 알래스카 주 남동부 산악지대에 경비행기가 추락했으나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11명이 큰 부상 없이 전원 생존했다고 미 언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ABCNBC 뉴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알래스카 남부 휴양지인 노예스 섬에서 낚시 관광객 10명을 태우고 72세 조종사가 몬 타쿠안 항공 소속 전세기가 알래스카 남동부 도시 케치칸으로 향하던 중 프린스 오브 웨일스 아일랜드에서 추락했다.사고 비행기는 이륙한 지 45분 만에 원인을 알 수 없는 고장을 일으켜 해발 600m 산악지역인 점보 산 서쪽 산자락에 추락했다. 다행히 비행기가 떨어진 지점이 편편한 바위로 이뤄진 곳이어서 기체가 폭발하거나 화재가 나지는 않았다.프린스 오브 웨일스 아일랜드는 미국에서 네 번째로 큰 섬(6675㎢)으로 섬 전체가 대부분 산악과 삼림지대로 이뤄져 있다.탑승자 중 크게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추락 지점이 도로가 연결되지 않는 산악지역인 데다 바다 안개가 자욱하게 껴 탑승자들은 이내 조난 상태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알래스카

 | 

경비행기

 | 

탑승자

 | 

11명

 | 

기적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