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무역전쟁’ 파고에 치솟는 원·달러 환율


미국과 중국(G2) 간 벌어지는 무역전쟁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우선 외환시장에 먹구름이 몰려온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060원대에서 최근 1120원대까지 치솟았다. 1130원을 넘어선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급격한 환율 변동, 원화 약세는 외국인투자자의 자본유출, 수입물가 상승 등으로 이어지고 경기 침체를 불러올 수 있다.

1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9원 오른 1125.9원으로 마감했다. 장중에 1130.2원을 찍으며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장중 고점 기준으로 지난해 10월 27일(1131.9원)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시장 전문가들은 1120원대 중후반을 ‘심리적 저항선’으로 본다. 마지노선이 무너질 수 있는 상황에 봉착한 것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당분간 불확실성이 계속된다는 점에서 변동성을 키울 것”이라며 “1120원대 중후반에 저항선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상향 돌파하는 모습을 보인 걸로 봐서 위쪽도 열려 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무역전쟁

 | 

파고에

 | 

치솟는

 | 

원·달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