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2 months ago

시원한 태화강으로 ‘더위 사냥’ 오이소~


태화강 대숲과 대왕암 공원, 고래 생태문화 체험 등의 인기로 급부상하고 있는 울산은 올해 1000만 관광객 도시를 꿈꾸고 있다.

울산을 산업도시로만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울산은 국내 최대 산업도시로 익히 알려졌지만 알고 보면 선사시대부터 전해져 내려오는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이 공존하는 복합 문화유산의 도시다.

그동안 울산의 문화유산은 산업화에 묻혀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관광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들 유산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이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다. 대표적인 관광자원이 영남알프스와 태화강, 고래 등이다.

울산 태화강은 울산관광자원 1순위다. 태화강과 태화강대공원을 빼놓고서는 울산 관광에 대해 이야기할 수 없을 정도다. 태화강은 울주군 상북면에서 발원해 중구와 남구를 가로지르는 경계이자 산업도시 울산의 젖줄이다.

태화강은 대규모 공업단지가 조성되면서 강 주변을 중심으로 인구가 급격히 팽창했고 이후 생활하수가 무분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시원한

 | 

태화강으로

 | 

오이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