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월드컵 결승전은 이민자 가정 vs 난민 출신들의 맞대결

2018월드컵 결승전은 난민생활을 했거나 이민자가정 출신의 선수들이 만드는 무대다. 통산 2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프랑스 선수단은 23명 엔트리 가운데 21명이 이민자가정의 후손이다. 15명은 아프리카 출신이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의 아버지는 카메룬 국적, 어머니는 알제리 사람이다. 벨기에와 4강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는 카메룬에서 태어나 두 살 때 프랑스로 건너왔다. 팀의 리더 앙투안 그리즈만은 아버지가 독일, 어머니가 포르투갈 사람이다. 폴 포그바는 기니에서, 은골로 캉테는 말리에서 프랑스로 각각 이주해왔다. 지단~앙리~비에라로 상징되는 1998년 우승팀 ‘뢰블뢰’에는 12명의 선수가 이민자가정 출신이었다. 이들은 모국의 문화를 새로 정착한 프랑스의 축구문화에 결합시켜 아트사커를 만들어냈다. 이번 대표팀은 선배 이민자출신 선수들이 만들어놓은 예술의 토대에 스피드를 더했다. 초원을 달리는 맹수를 연상시키는 아프리카 출신 선수들의 스피드에 상대팀은 허물어졌다. 크로아티아대표팀의 애칭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월드컵

 | 

결승전은

 | 

이민자

 | 

출신들의

 | 

맞대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