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전반기 KBO 이변의 주인공 ‘한화’

개막 전 시즌 순위 전망만큼 어렵고 곤란한 질문은 없다. 몇 해 전 이순철 SBS스포츠 해설위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올 시즌 순위 전망 부탁드려요. 1위 후보, 한국시리즈 진출이 유력한 2팀 후보, 5강 후보, 최하위 후보. 다크호스 후보도요….” 등등. 스타플레이어출신으로 리그에서 감독과 코치, 그리고 해설자로도 큰 성공을 거둔 이 위원의 답변이 걸작이었다. “1위부터 10위까지 생각나는 팀을 쭉 적고 ‘이순철’이 답했다고 해주세요. 세상 누가 정답을 알겠습니까. 하하하.” 겨우내 각 팀 스프링캠프를 돌며 전력을 탐색한 전문가 중의 전문가가 내놓은 통쾌한 답변이었다. 그만큼 시즌 전망은 어렵다. 스포츠동아는 올 시즌 개막 직전 리그 10개 팀 단장과 감독, 주장(전원야수), 대표 투수 40명에 스프링캠프를 취재한 해설위원 10명까지 총 50명에게 2018시즌 판도를 설문했다. 전체 50명 중 22명이 KIA의 한국시리즈 2연패를 전망했다. 페넌트레이스 최하위를 묻는 질문에는 10명이 한화를 꼽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전반기

 | 

KBO

 | 

이변의

 | 

주인공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