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7 days ago

파업 장기화 막는다 하언태 현대차 부사장의 육참골단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현대자동차가 내우외환의 위기에 처했다. 내부적으로는 파업이라는 악재가, 외부적으로는 미국 행정부의 통상압박이 발목을 잡고 있다. 특히 연례행사가 된 파업은 회사의 경쟁력을 갉아먹고 있다는 점에서 빠른 봉합이 절실하다. 올해 울산공장장으로 부임한 하언태 부사장은 파업의 장기화를 어떻게든 막아내야만 한다. 12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 회사 노조는 이날 1조 2시간, 2조 4시간 부분파업을 진행했다. 노조는 상급단체인 금속노조 총파업 지침대로 13일에도 6시간 동안 파업에 나서게 된다. 현대차는 파업으로 매년 휘청이고 있다. 2016년에는 파업으로 14만2000여대의 생산차질과 그에 따른 3조1000억원 규모의 누수가 생겼다. 지난해 역시 7만7000여대의 생산차질과 1조6000여억원에 달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6년 동안 공장장을 맡아왔던 윤갑한 공장장이 올해 초 고문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우리 직원들은 잘못된 신화, 즉 ‘대마불사(大馬不死)’라는 잘못된 미신에..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장기화

 | 

막는다

 | 

하언태

 | 

현대차

 | 

부사장의

 | 

육참골단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