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9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7 days ago

SBI저축銀 비업무용 부동산 다이어트…유동성 높아진다

아시아투데이 강중모 기자 = 시중은행과 달리 저축은행은 금융당국의 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받고 있다. 2011년 부동산 대출 부실로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 등으로 더욱 규제가 심해진 탓이다. SBI저축은행이 불과 2년여 남짓 약 1000억원에 달하는 부동산을 속전속결로 팔아치울 수 밖에 없었던 것도 금융당국의 과징금 압박이 주요 원인이다. 당국은 저축은행의 투기와 부실을 막기 위해 채무불이행에 따른 담보물 취득을 제외한 비업무용 부동산 보유를 제한하고 있다. 만약 3년 이내 매각하지 않으면 취득가액의 10%를 과징금으로 내야 한다. 사실 대부분의 저축은행은 비업무용 부동산을 거의 가지고 있지 않다. SBI의 경우엔 현대스위스 저축은행을 인수하며 떠안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이 원인이 됐다. 올해까지 처분해야 할 부동안은 대략 200억원대로 최소화된 상태이기 때문에 금융당국의 괴장금은 피할 수 있게 됐다. 시작은 울며 겨자먹기식이었지만, 결과로 볼 때 유동성이 대폭 늘면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SBI저축銀

 | 

비업무용

 | 

부동산

 | 

다이어트…유동성

 | 

높아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