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9 days ago

투수는 올스타전 들러리? 24년만에 투수 MVP 나올까

2018년 KBO리그 올스타전이 13~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다. 13일 퓨처스리그(2군) 올스타전, 14일에 본 게임인 리그 올스타전이 펼쳐진다. 올스타전은 잠시 승부를 떠나 선수들과 팬들이 한데 어우러져 즐기는 축제이자 볼거리, 신나는 이벤트다. 최고 관심은 미스터 올스타(MVP) 를 누가 차지하느냐다. 하지만 포지션별로 보면 큰 차이가 난다. 투수들은 역대 올스타전에서는 늘 들러리였다. 지난해까지 36차례 올스타전에서 투수는 단 한 차례 MVP를 받았다. 1994년 서군 올스타 선발로 나선 정명원(태평양 돌핀스)이 3이닝 무실점으로 MVP에 선정됐다. 나머지 35차례는 전부 타자들이 MVP를 휩쓸었다. 투수가 MVP를 받으면 24년 만에 사건이 되는 셈이다. MVP 부상은 36차례 중 26번이 자동차였다. 차 외에 20냥쭝 황금볼이나 황금배트, 현금(1000만원), 대형 TV 등을 줬다. 올해는 기아자동차가 후원하는 중형세단 더 뉴 K5 가 부상으로 수여된다. MVP 부상은 올스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투수는

 | 

올스타전

 | 

들러리

 | 

24년만에

 | 

MVP

 | 

나올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