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6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3 months ago

[여기자들의 수다②] “경리, 센 이미지와 달리 여린 숙녀…땀과 눈물로 우뚝 선 섹시 아이콘”

■ 여기자들이 본 경리 ● 이정연 기자가 본 경리 눈에 보이는 게 전부가 아니다. 부리부리한 큰 두 눈에서 ‘불꽃’이 튀어나올 것 같지만, 그 속에는 툭 치면 금세 흘러내릴 눈물이 한 가득 고여 있다. 느지막이 24살이라는 나이에 데뷔해 온갖 고생과 남모를 슬럼프를 보낸 경리는 “나태해지지 말자”는 생각으로 매일 스스로를 몰아붙인다. ‘센’ 이미지 때문에 괜한 오해와 편견을 받고 있지만, 어느 누구도 그를 함부로 단정 짓고 평가할 순 없다. 온 몸이 마비될 정도로 땀을 흘려본 사람이나 혹독하게 자신을 단련한 이들의 평가라면 경리는 겸허히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 있다.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에게 기회가 먼저 찾아오듯, 경리는 언제 어디서든 새롭게 나설 만반의 준비가 되어 있다. ● 이해리 기자가 본 경리 뭐든 그냥 주어지는 결과는 없다는 걸 경리를 보면서 새삼스럽게 느꼈다. 직접 만나기 전까지 그저 화려하고 섹시한 걸그룹 스타로만 경리를 바라봤다. 하정우와 찍은 맥주 광고 속 모습이 ‘경리=섹시’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기자들의

 | 

수다②

 | 

“경리

 | 

이미지와

 | 

숙녀…땀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