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노트펫][사회] 똥더미 속엔 눈도 못뜬.. 제주 폐가에 방치된 수십마리의 개들

[노트펫] 코를 찌르는 악취. 분변더미 위에 나뒹귀는 눈도 못 뜬 강아지들. 뼈만 남아 유령처럼 움직이는 개들. 제주도 성산의 한 폐가에서 33마리의 개들이 방치돼 있다가 구조됐다. 지난 7일 제주 동물단체 제주동물친구들(이하 제동친) 관계자들이 경찰, 시청 관계자와 함께 성산의 한 폐가를 찾았다. 일출봉, 섭지코지 등 제주도 유명 관광지가 몰린 성산을 지나던 한 관광객이 도로를 헤매는 개들을 따라갔다가 사람이 살지 않는 돌담집에 개들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서다. 폐가 근처 도로에서는 제보대로 개들이 제멋대로 돌아다니거나 먹을 것을 찾아 쓰레기봉투를 뜯고 있었다. 제보자가 지목한 집을 찾았을 때 얼어붙을 수 밖에 없었다. 경찰의 도움으로 방문을 여는 순간 지옥이나 다름이 없었다. 코를 찌르는 악취가 확 풍겨왔다. 하지만 똥더미 위에서 뒹구는 눈도 뜨지 못한 새끼들. 젖이 불어 있는 여러 마리의 어미개들. 이미 백골화된 몇몇 사체 사이로 사람의..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트펫

 | 

똥더미

 | 

폐가에

 | 

방치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