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노트펫][양쌤의 수의학 이야기] 개와 고양이도 쥐가 날까요

[노트펫] 다리나 팔에 쥐가 난 경험, 일생에 한 번 정도는 하게 됩니다. 평소에 운동을 잘 하지 않다가 갑자기 근육에 무리가 갈 정도로 운동을 하거나, 잘 쓰지 않던 부위의 근육을 쓰거나, 잘못된 자세를 오래 유지하거나 특정 부위에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거나 하는 경우 생기는 증상인데요. 근육에 경련이 일어나고, 본인 의지와는 상관없이 근육이 강하게 수축하면서 큰 통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수분에서 수십 분 정도 지속되거나 그보다 오래 지속되는 경우도 있으며,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몇 번 반복되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데요. 반려동물에게도 쥐가 날까요? 수의사들도 가끔 반려동물이 통증이나 절뚝거리는 증상을 보이다가 금새 나아졌다는 이야기를 듣거나, 집에서는 아프다가 병원에 오자마자 기적처럼 일어나는(?) 아이들을 보기도 하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반려동물도 쥐(단기간 지속되는 근육경련과 수축)는 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동물에게 정말 쥐가 났는지, 아니면 다른 문..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트펫

 | 

양쌤의

 | 

수의학

 | 

이야기

 | 

고양이도

 | 

날까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