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주52시간’ 대비했지만…‘비근로시간’이라는 허점

‘주52시간’ 제도가 도입된 지 열흘이 넘었다. 주요 기업들은 선택적 근로시간제나 탄력적 근로시간제 등 유연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발빠른 대응에 나섰지만 아직 허점이 보인다는 지적이다. 특히 ‘비근로시간 기입’에 대한 별도의 지침이 없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꼽힌다. ‘비근로시간’이란 말 그대로 출근 이후에 업무를 하지 않는 시간이다. 최근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있는 대부분의 기업은 직원들에게 이 ‘비근로시간’을 사내 전산망에 기입하도록 했다. 좀 더 효과적으로 시간을 관리하기 위해서다. 식사나 헬스장 이용을 위해 사원증을 태그하면 자동으로 시간이 카운트 되는 경우도 있지만, 문제는 근로자가 비근로시간을 직접 입력해야 하는 상황에 있다. 당장 할 일이 많아 추가 근무를 해야 하는 직원들은 비근로시간 항목에 은행이나 병원 등 개인 용무를 적어 놓고 일을 해야 하는 처지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경우 비근로시간 입력에 제한을 두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선제적으로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주52시간

 | 

대비했지만…

 | 

비근로시간

 | 

이라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