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9 days ago

쉽지 않은 ‘마의 6골’ 고지 케인, 기회 한 번 남았다

스포츠 영역에서 ‘징크스’나 ‘마의 고지’ 등으로 표현되는 일들은 사실 과학적인 근거가 부족하거나 논리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일들이 적잖다. 그렇다고 마냥 치부해 버릴 일들도 아니다. 언뜻 보면 별 것 아닌 것 같으나 그 ‘꼬리표’를 떼지 못하거나 ‘걸림돌’을 넘지 못하는 일이 제법 많다. FIFA 월드컵 득점왕을 규정하는 ‘마의 6골 고지’도 그런 케이스다. 한 대회에서 6골을 넣는다는 것도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조별예선 3경기를 시작으로 16강과 8강, 4강까지 올라야 총 6경기를 치를 수 있다. 단 4개 팀만이 결승전 혹은 3-4위전 등 7경기를 뛸 수 있다. 결국 6골은 경기 당 1골에 가까운 수치다. 우습게 볼 기록은 아니지만 그래도 꽤나 오래도록 세계적인 골잡이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그 벽이 허물어지는가 싶었는데, 다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오래도록 월드컵에서의 6골은 한계로 간주됐다.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서독의 득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남았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