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month ago

쉽지 않은 ‘마의 6골’ 고지 케인, 기회 한 번 남았다

스포츠 영역에서 ‘징크스’나 ‘마의 고지’ 등으로 표현되는 일들은 사실 과학적인 근거가 부족하거나 논리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일들이 적잖다. 그렇다고 마냥 치부해 버릴 일들도 아니다. 언뜻 보면 별 것 아닌 것 같으나 그 ‘꼬리표’를 떼지 못하거나 ‘걸림돌’을 넘지 못하는 일이 제법 많다. FIFA 월드컵 득점왕을 규정하는 ‘마의 6골 고지’도 그런 케이스다. 한 대회에서 6골을 넣는다는 것도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조별예선 3경기를 시작으로 16강과 8강, 4강까지 올라야 총 6경기를 치를 수 있다. 단 4개 팀만이 결승전 혹은 3-4위전 등 7경기를 뛸 수 있다. 결국 6골은 경기 당 1골에 가까운 수치다. 우습게 볼 기록은 아니지만 그래도 꽤나 오래도록 세계적인 골잡이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그 벽이 허물어지는가 싶었는데, 다시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오래도록 월드컵에서의 6골은 한계로 간주됐다.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서독의 득점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