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segye
2 months ago

누가 정 실장 을 죽였나…한해 10∼20명 수사 중 극단선택

유투버 양예원씨의 노출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 정모(42)씨가 북한강에 투신해 숨졌다. 지금까지 줄곧 양씨 사건의 핵심에 있으면서 언론의 질타와 수사기관의 수사에 지칠대로 지친 그는 억울하다는 유서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우리 헌법은 피의자들에게 무죄추정의 원칙을 밝히고 있지만 실제 수사를 받는 피의자들은 수사 과정에서 언론에 노출돼 삶이 송두리채 노출되는 힘든 시간을 보낸다. 한해 1020명에 달하는 피의자들이 정당한 법의 심판을 앞에 둔채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실태를 살펴봤다.9일 119구조대원과 경찰이 북한강 미사대교에서 뛰어내린 스튜디어 실장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정 실장이 남긴 단 한 마디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정 실장이 남긴 유서에는 모델들의 거짓말에 의존한 수사다. 추행은 절대 하지 않았다. 내가 하지 않은 일들이 사실이 되고 언론 보도도 왜곡, 과장돼 힘들다. 죽고 싶다는 내용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앞서 유명 유튜버인 양씨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죽였나…한해

 | 

10∼20명

 | 

극단선택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