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9 days ago

큰 스승이라던 안희정 부인 민주원씨, 법정에서 무슨 말 할까?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씨가 증인으로 법정에 설 예정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는 13일 오전 10시부터 5회 공판기일을 열고 전 청년팀장 성모씨와 김모 충남도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증인신문을 심리한다. 부인 민주원씨도 오후에 증인석에 선다.

민씨가 지인을 통해 사건에 대한 심경과 김지은씨 행동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적은 있지만 직접적으로 입을 연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공판과 마찬가지로 이번 공판에서도 증인신문에서 경선캠프와 충남도청의 분위기, 김씨와 안 전 지사의 관계, 김씨의 성격 평판 및 행동과 발언, 안 전 지사의 행실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민씨는 사건 직후 남편을 원망하면서도 김씨에게 문제가 있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일 김씨 지인 자격으로 증인신문을 받았던 구모(29)씨는 “3월5일 김씨가 피해를 폭로한 후 민 여사에게 전화를 받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승이라던

 | 

안희정

 | 

민주원씨

 | 

법정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