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9 days ago

음바페 엉덩이뿔·네이마르 쇼…WC 토너먼트 인기 번외편

지면 떨어지는 16개팀의 끝장 승부가 다양한 스토리로 화제를 낳았다. 결승전과 3~4위전 만을 남겨둔 2018 러시아월드컵 토너먼트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낸 선수는 프랑스의 신성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다. 조별리그 페루전 결승골로 예열을 마친 음바페는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에서 제대로 진가를 발휘했다. 음바페는 전반 11분 단독 드리블로 페널티킥을 이끌어냈다.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프랑스가 리드를 잡았다. 2-2가 된 후반 18분에는 아르헨티나 수비숲을 뚫고 직접 득점에 성공했다. 5분 뒤에는 올리비에 지루(아스날)의 패스를 침착하게 마무리, 아르헨티나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었다. 1998년 12월생으로 만 19세6개월의 음바페는 1958년 스웨덴 대회 때 브라질의 우승을 이끈 축구 황제 펠레에 이어 두 번째로 멀티골을 기록한 10대 선수로 월드컵 역사에 이름을 올렸다. 음바페는 우루과이(8강), 벨기에(4강)전에서도 빼어난 기량을 선보이며 팀의 결승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음바페

 | 

엉덩이뿔·네이마르

 | 

쇼…WC

 | 

토너먼트

 | 

번외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