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이리와안아줘 장기용, 허준호 망치 도발 에 분노 긴장감↑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이제 단 한 주 만이 남았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괴물 허준호의 망치 도발에 분노하며 긴장감이 절정에 이른 가운데, 그의 선택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그는 아버지와 같았던 정인기를 죽이고 어머니 서정연과 형 김경남에게 망치를 휘둘렀을 뿐 아니라 낙원과도 같은 진기주의 목숨까지 위협하려는 허준호의 움직임에 어떤 선택을 할까. 허준호를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았던 장기용과 절대악 허준호 부자의 전쟁은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지, 김경남이 꿈꾸던 행복한 상상은 과연 현실로 이뤄질 수 있을지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됐다. 괴물의 자식으로 태어났지만 자신이 지키려고 했던 것을 위해 끊임없이 괴물이 되기를 거부했던 장기용의 절절한 몸부림이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 (극본 이아람 / 연출 최준배 /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에서는 탈주한 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로부터 사랑하는 사람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리와안아줘

 | 

장기용

 | 

허준호

 | 

긴장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