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3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당신의하우스헬퍼 참고 또 참던 보나, 결국 쓰러졌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당신의 하우스헬퍼 에서 힘든 인턴 생활을 묵묵히 견뎌내던 보나가 결국 쓰러졌다. 그리고 보나의 아픔을 가장 먼저 알아챈 사람은 바로 하석진이었다. 지난 12일 방송 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극본 황영아, 김지선, 연출 전우성, 임세준)에는 감정의 유통기한을 놓치고 결국 쓰러져버린 고단한 청춘 임다영(보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복통을 호소하면서도 광고 기획을 위해 이 악물고 버티고 있던 다영, 그리고 그녀의 노력을 가장 먼저 눈치 챈 김지운(하석진). 누구보다 인턴 생활에 최선을 다했던 다영이었기에 안쓰러움은 배가됐다. 유치원 문을 열 때까지 밤을 새워 기다린 끝에 조팀장(정석용) 아들의 유치원 선착순 입소 대기 번호표를 받은 다영. 하지만 책상 위에 올려둔 번호표가 보이지 않자 서랍 밑으로 들어간 것도 모른 채 방 정리를 한 지운에게 무작정 화를 냈다. 김샘 보기엔 뭐 그런 것까지 다 하고 사냐 하겠지만 나한테는 진짜 중요한 일이라고요 라며 글썽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당신의하우스헬퍼

 | 

쓰러졌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