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존슨 존슨, 베이비파우더 암소송에서 6193억원 배상 판결

존슨 앤드 존슨사의 탤컴파우더를 사용하다가 난소암에 걸린 여성 22명이 이 회사를 고소한 사건에 대해 12일(현지시간) 세인트 루이스 연방순회법원 배심이 회사에게 5억5000만 달러( 6193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AP통신과 지역 신문들이 보도했다. 이번 판결은 존슨 앤드 존슨사가 파우더에 든 발암물질인 석면에 관련해 패소한 첫 케이스이며, 6월 4일부터 세인트루이스 순회재판소에서 진행해온 이 소송의 첫 심판으로 주목되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지 보도에 따르면, 원고측의 마크 레이니어 변호사는 11일 비공개 재판의 최종변론에서 “이번 재판은 회사가 발암물질인 석면이 파우더에 포함된 것을 알면서도 소비자들에게 경고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대한 근거 서류들을 배심원들에게 제시하고, 배심이 이를 확인한 최초의 재판”이라고 말했다. 레이니어 변호사는 배심원들에게 “여러분의 목소리는 이 지역뿐 아니라 전 세계의 목소리다. 사람들의 목숨을 이렇게 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베이비파우더

 | 

암소송에서

 | 

6193억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