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0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302g 아기’ 사랑이의 기적에 누리꾼 응원 메시지…“꽃길만 걸으렴”

끝까지 생명의 끈을 놓지 않은 사랑이(5개월·여)의 기적에 누리꾼들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12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1월 출생 체중 302g, 키 21.5cm의 국내에서 가장 작은 아이 사랑이가 태어났다. 사랑이 엄마는 인공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했지만, 임신중독증이 생겨 24주 5일 만에 제왕절개로 사랑이를 출산했다. 생존 가능성은 1% 미만. 그러나 사랑이는 서울아산병원 어린이병원 신생아팀의 169일 간의 신생아 집중 치료를 받고 12일 건강하게 퇴원했다. 400g 이하 체중의 미숙아가 생존한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 사랑이는 국내에서 보고된 초미숙아 생존 사례 중 가장 작은 아기로 기록됐다. 사랑이 엄마 이인선 씨(42)는 “남편의 생일 날 운명처럼 찾아온 사랑이는 오랜 기다림 끝에 얻게 된 첫 아이인 만큼 가족들 모두 사랑이가 태어난 후 단 한 순간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면서 “중환자실 의료진 모두가 사랑이의 아빠, 엄마가 되어 사랑이를 헌신적으로 보살펴준 결과”라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302g

 | 

사랑이의

 | 

기적에

 | 

누리꾼

 | 

메시지…“꽃길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