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훈남정음 남궁민vs정문성, 사랑꾼 두 남자의 극과극 사랑법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훈남정음 훈남(남궁민 분)과 육룡(정문성 분)이 자신의 사랑을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훈남은 자신을 반대하는 유반장(이문식 분)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육룡은 자신을 떠난 양코치(오윤아 분)를 도와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12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훈남정음 (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 제작 몽작소, 51K) 27~28회에서는 자신의 사랑을 지키려는 훈남과 육룡의 모습이 그려졌다. 훈남은 정면돌파에 나섰고, 육룡은 뒤에서 남 모르게 돕는 키다리 아저씨 역할을 자처했다. 먼저 훈남은 유반장의 비서를 자처했다. 정음(황정음 분)과의 교제를 허락 받기 위해서였다. 한 집에서 머물며 집안일을 도와드리고 유반장의 곁을 떠나지 않았다. 이 뿐 아니라 유반장이 강의를 하는 복지관에 도시락을 챙겨가는 등 유반장의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 노력이 통했던 걸까. 유반장은 훈남에게 조금씩 마음을 열었고,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눴다. 유반장은 정음이 어디가 좋은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훈남정음

 | 

남궁민vs정문성

 | 

사랑꾼

 | 

남자의

 | 

극과극

 | 

사랑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