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4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nn - 4 month ago

건강 365-헬리코박터균

{앵커:-위암을 치료할 때 헬리코박터균 제거 치료를 함께하면 재발 위험이 절반 정도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액 속에서도 살아남는 독한 세균이라고 하는데, 자세한 내용 건강 365에서 확인하겠습니다. } {리포트} {수퍼: 이수진(왼쪽)} 위암은 국내 암 발생률 순위에서 늘 상위권을 차지하죠. 그 만큼 조기 발견과 예방이 중요한데요. 전문가들은 진단 기술의 발전도 중요하지만 헬리코박터균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오늘은 [ ]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헬리코박터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