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친절한 리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무너진 가족 위해 희생했다 오열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이 오랜 기간 고통을 감내했던 속내를 고백하며 참아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 이하 ‘김비서’) 12화에서는 이영준(박서준)이 이회장(김병옥)과 최여사(김혜옥)에게 오랫동안 유괴 사건에 대한 기억을 잃은 척 해왔던 이유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성연(이태환)으로부터 영준이 유괴 사건의 모든 것을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회장과 최여사는 영준에게 달려와 자초지종을 물었다. 영준이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자 이회장과 최여사는 아들의 아픔을 애써 외면해온 죄책감에 고통스러워했다. 이어 영준은 과거의 기억들을 힘겹게 꺼내기 시작했다. 영준이 병원에서 퇴원하던 어느 날, 성연은 영준을 가해자로 몰아세우며 자신을 유괴당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영준에게 평생 견뎌내야 할 고통과 상처를 남긴 성연은 죄책감에 자..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친절한

 | 

김비서가

 | 

그럴까

 | 

박서준

 | 

무너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