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8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donga - 4 month ago

서수남 아픈 가족사 고백에 너도나도 위로 …“슬픔 이겨내시길”

딸을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가수 서수남(75)을 향한 위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서수남은 12일 방송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2년 전 미국에서 세상을 떠난 큰 딸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서수남은 “딸이 남편과 별거하던 중 술을 많이 마신 것 같았다”며 “딸이 아프다고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위독하니까 빨리 오라고 하더라. 위출혈이 있다고 해서 비행기를 예약해서 가려고 하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 이미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서수남은 “병원의 규칙대로 딸의 시신을 화장해서 유골을 보내달라고 했다”며 “유골이 화물 비행기로 오더라. 인천공항에 유골함을 받으러 가서 유골을 안고 왔다. 부모는 이런 경험을 하면 안 된다. 마음으로 많이 울었다”고 덧붙였다. 서수남의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서수남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다. 아이디 Nagn****은 서수남 기사에 “어릴 때 좋아하던 가순데 너무 안타까웠어요. 노년이 조금 이나마 덜 힘드시길 바라요. 건강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