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7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days ago

취준생 희망고문 1위 “연락 드리겠습니다”

취준생 87.5%가 취업 준비 중 안될 것을 알면서도 될 것 같은 희망으로 고통 받는 이른바 ‘희망고문’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준생들을 가장 괴롭히는 희망고문 1위에는 면접관이나 인사담당자들의 “연락 드리겠습니다”라는 기약 없는 약속이 꼽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2250명을 대상으로 ‘취업 희망고문’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설문조사 결과, 취준생 87.5%가 ‘취업 준비를 하면서 희망고문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이 느낀 희망고문(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1위는 ‘연락 드리겠습니다라는 기약 업는 면접관, 인사담당자의 기약 없는 약속(46.8%)’이 차지했다. 2위는 O명, OO명 등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정확히 알 수 없는 채용규모(38.9%)’가, 3위는 ‘너무나 호의적이었던 면접관의 반응 및 태도(32.7%)’가 각각 차지했다. 또 ‘부족해서가 아니라는 이유를 알 수 없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취준생

 | 

희망고문

 | 

“연락

 | 

드리겠습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