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1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2 months ago

[영상]여가부, 국민과 함께 만든 성평등 힙합 해야 해 공개

아시아투데이 박병일 기자 = 여성가족부는 국민 참여로 함께 만든 성평등 힙합 음원 ‘해야 해’(작곡·프로듀싱 루피)를 13일 일반에 공개하고, ‘카카오 브런치’에서 무료 배포했다. 여가부는 ‘문화·예술과 함께하는 성평등 체감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난 4월부터 힙합 가수 루피와 함께 음원 제작 작업을 진행해 왔다. 가사는 지난 4월 24일부터 5월 27일까지 여가부의 ‘카카오 브런치’와 ‘페이스북’에서 댓글로 받은 성평등 실현에 대한 국민 바람(총 195개 접수)을 활용했다. ‘해야 해’는 미디엄 템포의 서정적인 힙합곡으로 루피가 직접 작곡하고 프로듀싱한 곡이다. 성별 고정관념과 편견에 의해 여성과 남성에게 주어지는 사회적 굴레와 불합리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시작되며 이제는 상대에게 상처주지 말고 서로를 이해하고 함께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해야 해’ 음원은 국민 누구나 여가부 카카오 브런치(https://brunch.co.kr/@mogef/15)에서 무료로 내려 받..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여가부

 | 

국민과

 | 

성평등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