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6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kmib.co.kr - 4 month ago

국어교사 문학수업 중 “춘향의 다리에 반했다” 언급하면 성희롱일까


인천의 한 국어교사가 수업 중 ‘남·여의 성기’와 ‘춘향의 다리’에 대한 언급에 대해 일부 학생과 학부모들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선 사연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연은 이렇다. 이성진 교사가 쓴 길이다.

“제가 수업 내용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민원을 받고 학교에서 성희롱이라고 결정하여 징계를 받게 되었습니다.

내용인즉

1) 구지가의 거북 머리 의미를 말할 때 남자성기라고 한 것

2) 문학교과서(비상교과서 우한용외) 공무도하가 학습활동 3번 정재서의 보기글 중 물은 신화의 세계에서 주로 창조와 생성의 힘으로 작용한다. 바빌론 신화에서는 대지 밑을 흐르는 담수인 압수와 파도를 일으키는 바다인 티아마트가 결합하여 세상을 만들어 낸다. 세계가 물 혹은 바다로부터 비롯되었다고 보는 것은 대부분의 문명이 공유하고 있는 발상이다. 수메르 어에서 바다를 뜻하는 ‘마르(mar)’라는 단어는 자궁을 뜻하기도 한다. 에서 자궁 얘기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