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1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8 days ago

국어교사 문학수업 중 “춘향의 다리에 반했다” 언급하면 성희롱일까


인천의 한 국어교사가 수업 중 ‘남·여의 성기’와 ‘춘향의 다리’에 대한 언급에 대해 일부 학생과 학부모들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선 사연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연은 이렇다. 이성진 교사가 쓴 길이다.

“제가 수업 내용 중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민원을 받고 학교에서 성희롱이라고 결정하여 징계를 받게 되었습니다.

내용인즉

1) 구지가의 거북 머리 의미를 말할 때 남자성기라고 한 것

2) 문학교과서(비상교과서 우한용외) 공무도하가 학습활동 3번 정재서의 보기글 중 물은 신화의 세계에서 주로 창조와 생성의 힘으로 작용한다. 바빌론 신화에서는 대지 밑을 흐르는 담수인 압수와 파도를 일으키는 바다인 티아마트가 결합하여 세상을 만들어 낸다. 세계가 물 혹은 바다로부터 비롯되었다고 보는 것은 대부분의 문명이 공유하고 있는 발상이다. 수메르 어에서 바다를 뜻하는 ‘마르(mar)’라는 단어는 자궁을 뜻하기도 한다. 에서 자궁 얘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어교사

 | 

문학수업

 | 

“춘향의

 | 

다리에

 | 

반했다”

 | 

언급하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