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4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donga
2 months ago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을 빛낸 시구계의 별들

시구는 이제 KBO리그의 대표 히트 상품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시구로 이슈를 끌어 스타덤에 오른 연예인들만 수두룩하다. 몇몇 구단들은 메이저리그처럼 연고지의 의미 있는 인사를 초청해 자리를 빛내기도 한다.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 시구는 페넌트레이스에 비해 더 많은 주목을 받는다. 초창기에는 연예인이 주인공이었다. 1982년 원년 올스타전 시구는 ‘여배우 트로이카’ 이경진~정애리~정윤희의 몫이었다. 이듬해에도 배우 신성일과 김영란이 시구 자리를 빛냈고, 1985년에는 고두심이 마운드에 섰다. 정치인들도 올스타전을 찾았다. 개최지의 도지사나 시장 등이 7차례 시구했다.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인 2003년, 대전구장을 찾아 시구자로 나섰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시리즈에서 시구하는 등 역대 대통령의 시구는 5차례 있었지만 올스타전을 빛낸 것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뿐이다. 개최지의 의미를 더한 시구자들도 있다. 2004년과 2007년 올스타전은 롯데의 홈인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2004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별들의

 | 

올스타전을

 | 

시구계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