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3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uffingtonpost - 4 month ago

법원 ‘직원연수’라더니…가족여행에 수천만원 혈세(

전국 최대 법원인 서울중앙지법 직원들이 교육 연수 를 명분으로 가족 여행 을 다녀와 빈축을 사고 있다. 애초 계획됐던 연수 프로그램은 상당 부분 진행되지도 않았다. 예산 수천만원이 고스란히 여행비로 쓰인 셈이다.12일 한겨레 취재결과,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4~6일 법원 사무국과 재판부, 등기국에서 일하는 일반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직원연수 를 열었다. 법원 직원 80명과 가족 등 모두 200여명이 참여했다. 이 연수는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인 2013년부터 법원행정처가 사법행정 능률 향상 및 역량 강화 목적 으로 해마다 여름과 겨울에 진행해온 프로그램이다.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동료나 가족들과 함께 심신을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조직문화의 문제점에 대해 돌아보겠다 는 계획에 따라 강원 고성, 전북 변산, 경북 경주 리조트 객실료(식비 교통비는 개별부담)를 지원했다. 주제발표, 설문조사와 함께 통일전망대(고성) 새만금방조제(변산) 한국수력원자력 본사(경주)를 탐방하는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라더니…가족여행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