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9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2 months ago

법원 ‘직원연수’라더니…가족여행에 수천만원 혈세(

전국 최대 법원인 서울중앙지법 직원들이 교육 연수 를 명분으로 가족 여행 을 다녀와 빈축을 사고 있다. 애초 계획됐던 연수 프로그램은 상당 부분 진행되지도 않았다. 예산 수천만원이 고스란히 여행비로 쓰인 셈이다.12일 한겨레 취재결과,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4~6일 법원 사무국과 재판부, 등기국에서 일하는 일반직 공무원을 대상으로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직원연수 를 열었다. 법원 직원 80명과 가족 등 모두 200여명이 참여했다. 이 연수는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인 2013년부터 법원행정처가 사법행정 능률 향상 및 역량 강화 목적 으로 해마다 여름과 겨울에 진행해온 프로그램이다. 서울중앙지법은 올해 동료나 가족들과 함께 심신을 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갖고, 조직문화의 문제점에 대해 돌아보겠다 는 계획에 따라 강원 고성, 전북 변산, 경북 경주 리조트 객실료(식비 교통비는 개별부담)를 지원했다. 주제발표, 설문조사와 함께 통일전망대(고성) 새만금방조제(변산) 한국수력원자력 본사(경주)를 탐방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직원연수

 | 

라더니…가족여행에

 | 

수천만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