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2 September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months ago

이리와 안아줘 홍승범, 뻔뻔한 악랄함으로 분노 유발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이리와 안아줘 홍승범이 이번에는 안방극장의 분노 게이지를 상승하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 에서 염지홍으로 분한 홍승범은 진술녹화 중 끝을 모르는 뻔뻔함을 드러내며 악인으로서 활약을 펼친 것. 극 중 박희영(김서형 분)을 죽인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된 지홍은 사건 당시가 기억나지 않는다며 잡아뗐다. 몰래카메라에 모두 찍혀 소용없을 것이라는 연지(이다인 분)의 말에 그건 가 봐야 알죠. 우리나라 변호사들, 꽤 쓸만해요 라며 도 넘은 뻔뻔함으로 시청자들의 목덜미를 잡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지홍은 길낙원(진기주 분)이라도 죽였어야 했다며 여전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 (길낙원은) 아버지가 직접 끝을 내고 싶으신 거야 라며 도진(장기용 분)을 도발하는 것도 서슴지 않아 분노 게이지를 단번에 상승시킨 것. 이날 홍승범은 안방극장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사이코패스 염지홍이 아닌 뻔뻔한 악인의 모습으로 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리와

 | 

안아줘

 | 

홍승범

 | 

뻔뻔한

 | 

악랄함으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