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November 2018
Home      All news      Contact us      English
herald - 4 month ago

“부 대물림 이라고요?…창업보다 성장시키는게 더 어렵죠”

김덕술 대표가 생각하는 ‘2세 경영’기업공개 지분분산, 소유·경영 분리추진전통제조업 지킬 둘째딸에게 물려줄 것“2세 경영을 사회에선 ‘부의 대물림’이라고 부정적으로 본다. 고정관념 내지 선입견이 있다. 2세 입장에서

Related news

Latest News
Hashtags:   

…창업보다

 | 

성장시키는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Sources